한국일보>

민재용 기자

등록 : 2017.12.08 17:53
수정 : 2017.12.08 18:30

한국 맥도날드 점장 4명, 세계 상위 1% 점장에 선정

등록 : 2017.12.08 17:53
수정 : 2017.12.08 18:30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천안두정 DT점 최미영 점장, 코엑스점 박아름 점장, 부산영도 DT점 백지선 점장, 청담 DT점 고재경 점장. 맥도날드 제공

한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근무하는 점장 4명이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에서 가장 뛰어난 ‘상위 1% 점장’으로 뽑혔다.

맥도날드는 고재경 점장(청담 DT점), 박아름 점장(코엑스점), 백지선 점장(부산영도 DT점), 최미영 점장(천안두정 DT점) 등 4명이 ‘2018 레이 크록 어워드'수상자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맥도날드 창립자의 이름을 따 제정된 ‘레이 크록 어워드’는 맥도날드가 진출해 있는 120여 개국의 3만7,000여 매장에서 가장 뛰어난 상위 1%에 해당하는 점장을 선정해 시상한다.

한국맥도날드는 수상자 4명이 고객에게 최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람 중심의 기업 철학을 실천해 다른 직원의 성장을 돕는 등 다양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수상자들은 내년 4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리는 ‘레이 크록 어워드 갈라’에 초청된다. 또 1개월 치 급여에 해당하는 상금과 미국 왕복 항공권, 호텔 숙박권을 받는다. 1인 동반이 가능해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아르바이트 직원인 크루로 입사해 점장이 된 최미영 천안두정 DT점 점장은 “맥도날드에는 다양한 배움과 성장의 기회가 열려 있어 열정과 역량을 갖춘 사람이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며 “전 세계 상위 1% 점장에게만 주어지는 큰 상을 받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앞으로 후배 직원들에게도 더욱 좋은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씨뿐 아니라 고재경 점장과 백지선 점장, 최미영 점장도 크루로 맥도날드 일을 시작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의 점장 90%가 아르바이트 직원인 크루 출신”이라며 “한국에서는 매년 300여명의 크루들을 정규직 매니저로 전환 채용하고 크루에게도 본사 직원들과 동등한 복리후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