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8.05 04:40

[별점평가단] 추 대표 언사 “바른말 학원으로” “홍준표와 난형난제”

등록 : 2017.08.05 04:4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을 ‘야바위, 깡패집단’에 빗대는 등 날 선 발언을 쏟아내며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집권여당 대표로서 추 대표의 언행을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별점=★ 5개 만점, ☆는 반 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여의도 출근 4반세기 ★☆

국정운영의 무게추가 대통령과 청와대에 쏠려 있다 보니 존재감 나타내고픈 마음은 이해하나 집권당 대표로서 언어의 품격을 지키라는 당부를 전한다. 이런 건 홍준표 따라가면 안되지 않겠나.

●너섬2001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야당에게 주 타깃은 청와대, 야당과 협상 파트너는 원내대표. 구조적으로 여당 대표의 존재감은 'ZERO'일 수밖에 없음.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몸부림은 이해하나 내용과 방식은 매우 부적절.

●국회실록 20년 집필중 0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자격 없다. 정치의 반은 말이다. 추 대표의 저급한 말은 재미는 있지만 듣기 거북하다. 인식과 인성의 문제다. 휴가 기간 중에 바른말 학원에 다녀오길 바란다.

●한때는 실세 0

집권여당 대표로서 소명의식이 없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 과도한 열정에 책임의식이 결여되어 균형감각을 상실한 듯. 막스 베버가 아마도 '떽!' 한마디 했을 듯.

●여의도 택자(澤者) 0

여당대표 더위 먹었나? 정신감정 해봐야 할 듯. 자신들의 존재감 굳히기 위한 발악과 막말 수준이 한심스럽다. 추미애의 무차별 도발과 홍준표의 천박하고 가벼운 입놀림은 난형난제.

●보좌관은 미관말직 0

‘너무 쉬운 길 가려 하지 말자’? 말로써 이기려 드는 것이 “쉬운 길”을 가려는 것. 부득탐승(不得貪勝). 추 대표와 민주당, 말의 승리가 정치의 패배를 가져온 사례는 멀리서 찾지 않아도 너무 많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국가인권위원장에 최영애 서울시 인권위원장 내정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