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7.04.20 22:23
수정 : 2017.04.20 22:23

홍준표, 대학 시절 ‘약물 사용한 성범죄 모의’ 논란

등록 : 2017.04.20 22:23
수정 : 2017.04.20 22:23

2005년 자서전에 서술한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005년 펴낸 자전서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 중 문제가 된 ‘돼지 흥분제 이야기’ 부분.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잇따른 여성비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자전적 에세이에 대학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에세이는 당시 3선 국회의원이었던 홍 후보가 2005년에 펴낸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제목의 책으로, ‘꿈꾸는 로맨티스트’라는 목차에 딸린 ‘돼지 흥분제 이야기’이다.

에세이에 따르면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때 고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라며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 가정과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적었다.

홍 후보는 이어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라고 했다. 결국 홍 후보는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했다”며 성범죄 모의 사실을 고백했다.

홍 후보는 룸메이트와 피해 여학생 간에 있었던 상황에 대해 “야유회가 끝나고 그 여학생을 생맥주 집에 데려가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 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홍 후보는 모의가 실패로 끝난 뒤 룸메이트가 흥분제가 가짜가 아니냐고 묻자 “우리는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에세이의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다”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홍 후보는 20일 경기 수원 지동시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듯 유세연설만 마치고 해당 일정은 취소했다. 김정현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살충제 계란 파장] 단순 선별해 유통… 불량 계란 걸러 낼 시스템 없었다
[단독] 벌과금 100% 걷은 경찰, 자기는 2%만 내
바르셀로나 차량테러 사망자 13명으로 급증…핵심 용의자 도주
간첩 담당은 영전, 선거 담당은 좌천… 희비 엇갈린 공안검사들
[북 리뷰] 누구나 마음 속에 오두막 한 채 있잖아요
[당신이 히든 히어로] 학교로 간 ‘돈키호테’ 최향남
“이게 자동차라고요?”, 르노삼성 트위지의 해시태그 12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