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반석 기자

등록 : 2018.05.15 11:08
수정 : 2018.05.15 11:09

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 강원랜드 수사 외압”

등록 : 2018.05.15 11:08
수정 : 2018.05.15 11:09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현직 검찰총장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현직 검사의 폭로가 제기됐다.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1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며 “문 총장의 외압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 일반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 한다’고 말하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대검은 안 검사의 의혹제기가 근거 없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안 검사는 올해 2월 한 방송 인터뷰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한창이던 작년 4월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수사를 조기 종결하라는 갑작스러운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안 검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같은 당 염동열 의원, 검찰 수뇌부 등이 외압을 행사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반석 기자 banse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