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지선 기자

등록 : 2017.05.16 08:57
수정 : 2017.05.16 08:57

WP “트럼프, 러시아에 IS관련 극비 누설”

등록 : 2017.05.16 08:57
수정 : 2017.05.16 08:57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 백악관에서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타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에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관련된 기밀을 유출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미국 전현직 관리들의 말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백악관에서 방미 중이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등 러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IS 문제를 논의하던 중 해당 기밀을 유출했다고 전했다. 이 기밀정보는 미국과 정보공유협정을 맺은 파트너가 제공한 것으로, 상당히 민감한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암호화된 정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가 동맹과 공유하는 것보다 더 많은 정보를 러시아에 유출했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파트너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해당 정보를 러시아와 공유하도록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의 정보 유출로 IS 내부 사정에 접근이 가능한 동맹과의 협력에 ‘빨간불’이 켜졌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정부는 즉각 반박했다. 이날 허버트 맥마스터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트럼프 대통령과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항공기 공격을 포함한 테러 조직의 통상적 위협에 대해 검토한 것”이라며 “정보기관의 어떠한 자료나 정보도 논의되지 않았으며 군사 작전과 관련한 기밀도 공개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