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문선 기자

등록 : 2017.04.12 18:35
수정 : 2017.04.12 19:01

김환기,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또 경신

12일 K옥션 경매, 푸른색 전면점화 65억원 낙찰

등록 : 2017.04.12 18:35
수정 : 2017.04.12 19:01

김환기의 '고요(Tranquillity) 5-IV-73 #310' K옥션 제공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 작품이 12일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갈아 치웠다.

신기록은 65억 5,000만원.

K옥션 4월 경매에 출품된 전면점화 ‘고요(Tranquillity) 5-IV-73 #310’는 55억원에서 경매를 시작해 순식간에 60억원을 넘어섰고, 경합 끝에 낙찰됐다. 200호(261x205㎝) 크기 캔버스에서 밤하늘의 은하수를 닮은 푸른 점이 소용돌이치며 서정적 리듬감을 만들고, 하얀 선이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1973년 미국 뉴욕에서 그린 것으로, 푸른색 전면점화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으로 추정된다. 이듬해 별세한 김환기는 말년 작품에선 푸른색을 버리고 회색을 주로 썼다.

이로써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 1~5위를 김환기 전면점화가 싹쓸이 했다. 직전 최고가는 지난해 4월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노란색 전면점화 ‘12-V-70 #172’가 기록한 63억2,626만원(4,150만 홍콩달러)이었다. 김환기 작품은 최근 18개월 동안 네 번이나 최고가 기록을 스스로 다시 썼다. 그야말로 ‘김환기 불패 신화’다. 미술계에선 100억원 기록도 깨질 것이라 기대한다.

최문선 기자 moonsun@hankookilbo.com

김환기. 한국일보 자료사진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우병우 가까스로… 검찰, 상처뿐인 구속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김상조 숙제’ 마감시한 다가오는데…대기업들 망연자실
[나를 키운 8할은] 강상중 '재일한국인 1세 아버지, 어떤 불운에도 굴하지 않으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