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17.12.19 17:36
수정 : 2017.12.19 21:27

참다 참다 결국… 실력행사 나서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

등록 : 2017.12.19 17:36
수정 : 2017.12.19 21:27

한노총 소속 26일 작업 거부

여의도서 정부 대책 요구 집회

18일 오후 2시 40분께 경기도 평택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인상작업 중 건물 20층 높이의 붐대(지브)가 꺾이면서 작업자 1명이 추락해 숨지고, 주변에 있던 작업자 4명이 부상했다. 타워크레인 사고 현장. 연합뉴스

18일 경기 평택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사고로 또 다시 노동자가 사망하자 타워크레인 노조는 작업을 중단하고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는 집회에 나서기로 했다. 타워크레인 사고로 목숨을 잃은 노동자는 올해에만 19명에 달한다.

한국노총 전국타워크레인 설ㆍ해체 노동조합은 26일 서울 여의도에서 300여명 규모의 집회를 열고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 및 안전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들뿐 아니라 전국 건설현장의 한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작업을 거부할 예정이다. 전체 타워크레인 노동자는 800여명 정도이고, 한노총 소속은 600여명 가량이다.

이상원 한국노총 비정규연대회의 의장은 “26일 집회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그날 즉시 전면적인 작업 거부에 돌입하느냐 아니면 내년 1월 2일부터 근로 환경이 나쁜 현장에 한해 작업 거부를 할 것인지에 대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조는 9일 경기 용인에 이어 전날 평택 사고로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이달에만 타워크레인 사고가 잇따라 발생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정부가 지난달 타워크레인 사용기한을 최대 20년으로 제한키로 하는 등의 재해 예방 대책을 발표했지만 관련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다. 원청업체의 책임ㆍ관리 강화, 안전교육 실시 의무화 등 대책은 마련됐지만 정작 현장에서 실질적인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탓이다. 건설 현장에선 앞서 발표했던 대책에 보완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회운 타워크레인 노조위원장은 “경기 용인과 평택에서 사고가 난 타워크레인들이 정기 점검에서 모두 합격 판정을 받은 데서 볼 수 있듯 현행 정기 점검은 면밀하다고 볼 수 없다”면서 “베테랑 작업자들이 점검에 나설 수 있도록 권한을 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악플러 재판 증인 나선 최태원 “사람 아프게 해”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한수원, ‘월성 1호기 폐쇄’로 상반기 5,482억원 순손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