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효숙 기자

등록 : 2017.05.18 16:58
수정 : 2017.05.18 16:58

文대통령, 5ㆍ18 어루만진 ‘눈물의 포옹’

5ㆍ18 기념식 '치유 다짐의 장'

등록 : 2017.05.18 16:58
수정 : 2017.05.18 16:58

추모사 낭독한 5ㆍ18둥이 유족 안고 위로

기념사서 “발포 진상 밝혀 역사왜곡 막겠다”

‘임을 위한 행진곡’ 9년 만에 제창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월 유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광주도 울고 대통령도 울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 유족의 애끊는 사부곡(思父曲)을 듣다 눈물을 훔쳤고 조용히 다가가 37년 전 광주에서 아버지를 잃은 유족을 끌어안았다.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ㆍ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치유와 다짐의 장이었다.

유족을 대표해 추모사를 읽은 김소형(37)씨는 80년 5월18일 태어난 날 아버지를 잃은 아픈 가족사를 전했다. 전남 완도에서 근무하는 아버지가 김씨의 출생 소식을 듣고 광주를 찾았다가 계엄군 총탄에 쓰러졌다는 사부곡에 장내는 눈물바다가 됐다. 담담한 표정으로 지켜보던 문재인 대통령도 손수건으로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문 대통령은 낭독을 마치고 퇴장하는 김씨에게 걸어가 말없이 포옹했다. 김씨는 대통령의 품에서 오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5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광주의 아픔을 보듬었다. 그러면서 “새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완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하는 문재인 정부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에 위에 서 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후보 시절 공약인 ‘5ㆍ18 정신 헌법 전문(前文)수록’과 5ㆍ18 민주화운동의 진상 규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진상 규명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밝혀내고 5ㆍ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ㆍ18 희생자 4명의 이름을 열거한 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ㆍ18들을 함께 기억하고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만여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이날 기념식에서 보수 정권 10년 동안 논란을 거듭하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들과 함께 제창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도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방식으로 부른 것은 9년 만이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5·18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일부 보수 진영의 반발로 2009년부터 무대의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