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8.06.08 09:34
수정 : 2018.06.08 09:35

‘패싱’ 논란 홍준표, 6일만에 지역유세 재개 선언

등록 : 2018.06.08 09:34
수정 : 2018.06.08 09:35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선거 점검회의에 앞서 1년전 물가와 현재 물가를 비교하는 밥상게시판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D-5'이자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오늘 사전투표를 하고 노원·송파 (노원 병·송파 을 재보선 후보들의) 요청에 따라 지역유세를 재개한다"며 '유세전 복귀'를 선언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내일은 부산 해운대(해운대 을 재선거 유세)를 거쳐 부산 대유세에도 간다"며 "접전지 중심으로 마지막 대유세를 펼쳐 일당 독재를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반드시 지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사람들은 홍준표가 굴복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한다"며 "나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유약한 모습을 보이거나 굴복을 해 본일이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일각의 '홍준표 패싱' 논란을 의식한듯 "이번 잠정 유세 중단 결정은 당내분 보다는 내가 굴복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선거에 오히려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이어 "문(문재인 대통령)·홍(홍준표 대표) 대결 보다 지역 인물 대결 구도가 더 선거에 유리 할 것이라는 판단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또 "우리 모두 사전 투표에 참여하자"면서 "투표만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꿀수 있다.2번 찍어 2배로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한편, 홍 대표는 지난 3일과 5일, 당 지도부 긴급회의와 중앙선대위 판세분석회의를 통해 향후 지역 순회 유세전을 자제하고 '공중전'에 집중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강연재 한국당 서울 노원병 보궐선거 후보는 지난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은 한발짝 떨어져 관망할 때가 아니다"면서 "자유한국당 대표로서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 주시길 바란다"며 홍 대표의 지원유세를 요청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