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18.07.04 09:45
수정 : 2018.07.04 09:46

한국타이어, 독일 타이어 유통점 ‘라이펜 뮬러’ 인수

등록 : 2018.07.04 09:45
수정 : 2018.07.04 09:46

한국타이어는 독일의 타이어 유통점 ‘라이펜 뮬러’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4일 밝혔다.

라이펜 뮬러는 1966년 1호점 개설을 해 현재 44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직원 수는 700여명이며 연간 승용차ㆍ트럭ㆍ버스용 타이어 등을 240만개 이상 판매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라이펜 뮬러 인수를 통해 글로벌 유통사업 확장을 추진한다. 앞서 지난해 2월 호주의 5대 타이어 유통점 중 하나인 ‘작스 타이어즈’를 인수한 바 있다.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유럽 전 지역을 아우르는 통합 유통 시스템으로 확장할 계획”이라며 “유통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타이어 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신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