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7.13 10:44
수정 : 2018.07.13 10:48

20대 후반기 국회의장 문희상… 부의장은 이주영ㆍ주승용

등록 : 2018.07.13 10:44
수정 : 2018.07.13 10:48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문희상 의원이 13일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던 중 방청온 지역구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문희상(6선ㆍ경기 의정부시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선출됐다.이날 국회의장단 선출로 지난 5월 30일부터 계속된 입법부 공백 상태는 45일 만에 해소됐다.

문 신임 의장은 13일 오전 10시 본회의에서 열린 국회의장 선출 투표에서 275표 중 259표를 얻어 당선됐다. 앞서 지난 5월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그는 116표 중 67표를 얻어 47표를 획득한 박병석 의원을 누르고 국회의장 후보로 뽑혔다.

국회법상 본회의 표결 절차를 거치기는 했지만, 여야 합의에 따라 문 의원이 의장 선거에 단독 출마한 만큼 사실상 추대된 모양새다. 국회의장은 당적을 가질 수 없다는 국회법에 따라 문 신임 의장은 이날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이 됐다. 민주당 의석 수는 기존 130석에서 129석으로 줄었다.

국회 부의장에는 이주영(5선ㆍ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자유한국당 의원과 주승용(4선ㆍ전남 여수시을) 바른미래당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이날 의장단 선출을 시작으로 국회는 숨 가쁜 일정을 시작한다. 우선 16일 다시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상임위원장들을 뽑고, 같은 날 거대 상임위인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교육위와 문화체육관광위로 분할하기 위한 국회법 개정안도 처리한다. 18일부터 25일까지는 상임위별로 업무보고가 진행된다.

또 대법관 후보자 3명에 대한 23∼25일 인사청문회에 이어 26일 본회의에서 임명동의 표결이 실시되며,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행정안전위원회에서 23일까지 심사를 완료한다. 26일 본회의에서는 국가인권위원회 및 국민권익위원회 위원도 선출한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식ㆍ고공농성ㆍ법정다툼에 죽음까지… 12년 만에 눈물의 복직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미중 무역전쟁…세계 금융시장 긴장감 팽팽
볼턴 만난 정의용 대북 제재 완화 설득한 듯
‘끓는 7월’ 사흘간 26곳 역대 최고기온 경신
땀이 뻘뻘…박원순 서울시장 강북구 옥탑방 살이 시작
계엄령 문건 수사 '민군 합동수사본부' 출범 이르면 23일 발표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