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경호 기자

등록 : 2017.03.16 14:28
수정 : 2017.03.16 14:31

트라우마 시달리는 과학수사요원들

등록 : 2017.03.16 14:28
수정 : 2017.03.16 14:31

외상 후 스트레스 고위험군 20%

직업 특성상 치료와 관리 꺼려

변사 등 외상사건을 수시로 접하는 과학수사(KCSIㆍKorea Crime Scene Investigation)요원의 20% 가량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호남대학교 간호학과 김은아 교수와 노선미 광주경찰청 과학수사계 검시조사관이 간호학회지 2월호에 게재한 ‘경찰 과학수사요원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발생 영향 요인’ 연구논문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서 변사체를 직접 검시하는 과학수사요원의 스트레스가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전국 7개 지방경찰청 과학수사계에 근무 중인 과학수사요원 168명과 검시조사관 58명 등 226명을 설문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과학수사요원 가운데 외상 후 스트레스 저위험군은 80.1%(181명), 고위험군은 19.9%(45명)로 나타났다. 지난 한 달간 업무 수행 중 스트레스를 유발한 사건은 살인사건 50.0%으로 가장 높았고, 변사 사건 30.1%, 사고나 강간사건 19.9% 순이었다.

연구팀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발생을 줄이려면 주변인으로부터 존중 받는 사회적 지지와 곤란한 상황을 극복하는 능력인 회복 탄력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경찰 과학수사요원들은 업무로 인해 정신적 어려움과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경험하고 있지만, 직업 소명의식과 자부심으로 스트레스를 개인이 감내해야 할 일종의 직업 특성으로 받아들여 치료나 관리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며 “외상사건을 경험했을 때 스트레스가 누적되거나 만성화되기 전에 예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