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09 14:43
수정 : 2018.06.09 14:46

‘정년 보장’ 최고의 직업? 정작 2030 교사 절반은…

등록 : 2018.06.09 14:43
수정 : 2018.06.09 14:46

게티이미지뱅크

이삼십대 젊은층 교사 2명 중 1명은 정년까지 교편을 잡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 대변인실 소속 김차명 교사는 9일 전국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자체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해 이같이 밝혔다.

설문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김 교사가 운영하는 페이스북에서 1980년에서 1996년 사이 태어난 교사 4천656명(남성 829명·여성 3천8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교사들 가운데 47%는 '정년까지 교직에 있을 생각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들은 그 이유로 '직장에 대한 회의감'과 '교사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 '체력적인 측면', '학생들과 세대 차이'를 차례로 꼽았다.

'교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한 물음에는 '안정적인 삶을 위해'(34%)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2위가 '가르치는 것이 좋아서'(32%), 3위가 '학창시절 선생님 영향'(12%)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가장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에 대한 문항에는 학부모(39%)가 1위를 차지했으며, 학생(24%), 교장·교감 등 관리자(17%), 교육청·교육부 등 행정기관(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스트레스 요인'으로는 책임감(52%), 행정업무(21%), 비민주적인 학교 시스템(12%) 순으로 조사됐다.

김차명 교사는 "교육을 변화시키는 데 있어서 젊은 세대 선생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이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설문을 진행했다"라며 "향후 교육청 대변인실 차원에서도 관련 정책 방향을 수립하는데 이번 설문 조사를 참고하지 않을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년 돌아오는 농촌 만든다더니…수백㎞ 떨어진 창고로 발령”
“가족이 아닌 것 같다” 사흘 상봉했지만 끝내 ‘반신반의’
태풍 ‘솔릭’ 23일 가장 위험…창에 테이프 붙여야
‘북미 정상회담 이후 반미구호 사라졌냐’ 묻자… 북한 보장성원 ‘끄덕’
‘기숙사 음담패설 낙서’ 불안에 떠는 서울교대 학생들
'미투 논란' 고은 시인 벽화, 군산 예술거리 조성사업에서 제외
[단독] 삼성생명 즉시연금 미지급금 71억원 24일부터 지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