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09 14:43
수정 : 2018.06.09 14:46

‘정년 보장’ 최고의 직업? 정작 2030 교사 절반은…

등록 : 2018.06.09 14:43
수정 : 2018.06.09 14:46

게티이미지뱅크

이삼십대 젊은층 교사 2명 중 1명은 정년까지 교편을 잡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 대변인실 소속 김차명 교사는 9일 전국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자체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해 이같이 밝혔다.

설문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김 교사가 운영하는 페이스북에서 1980년에서 1996년 사이 태어난 교사 4천656명(남성 829명·여성 3천82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교사들 가운데 47%는 '정년까지 교직에 있을 생각이 없다'고 대답했다.

이들은 그 이유로 '직장에 대한 회의감'과 '교사를 바라보는 사회의 시선', '체력적인 측면', '학생들과 세대 차이'를 차례로 꼽았다.

'교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한 물음에는 '안정적인 삶을 위해'(34%)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2위가 '가르치는 것이 좋아서'(32%), 3위가 '학창시절 선생님 영향'(12%)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가장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에 대한 문항에는 학부모(39%)가 1위를 차지했으며, 학생(24%), 교장·교감 등 관리자(17%), 교육청·교육부 등 행정기관(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스트레스 요인'으로는 책임감(52%), 행정업무(21%), 비민주적인 학교 시스템(12%) 순으로 조사됐다.

김차명 교사는 "교육을 변화시키는 데 있어서 젊은 세대 선생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이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설문을 진행했다"라며 "향후 교육청 대변인실 차원에서도 관련 정책 방향을 수립하는데 이번 설문 조사를 참고하지 않을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