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08 13:59
수정 : 2018.06.08 14:00

대구 달서구 중학교 집단 고열환자 308명으로 늘어

등록 : 2018.06.08 13:59
수정 : 2018.06.08 14:00

43명은 입원ㆍ치료 중

보건당국 "발병 원인 계속 추적"

대구시 달서구 한 중학교에서 이달 초 발생한 집단 고열·설사·구토 증세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발열 등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308명(교직원 20명 포함)이다.

이 가운데 30명은 상태가 나아졌지만 278명은 발열 등 증상이 계속되고 있다. 증세가 심한 43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4일 전교생 509명 가운데 62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비상이 걸렸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주변 다른 학교에서는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식중독이나 전염병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원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시속 126㎞ 강풍 동반한 태풍 솔릭, 23일 상륙 예상
최재성, 김진표와 손 잡나...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 클라이막스
‘내전 후 시리아’, 가스관 건설 등 논의한 메르켈과 푸틴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토끼랑 산다] 토끼 턱에 생긴 구멍 2개
[그소문] “수영장에 뿌려진 정액으로 임신?” 진실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