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05.19 15:08

별점(★)으로 음식점 위생 알 수 있다

‘음식점 위생등급제’실시

등록 : 2017.05.19 15:08

게티이미지뱅크

음식점의 위생관리 수준을 평가해 별점을 부여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19일 시행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희망 음식점들이 위생등급 신청을 하면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의 현장 평가를 거쳐 ‘매우 우수’(★★★), ‘우수’(★★), ‘좋음’(★)으로 등급이 부여된다.

위생등급을 받은 음식점은 2년간 당국의 현장 점검(출입·검사·수거)을 면제받게 되며 위생등급 표지판을 걸 수 있다. 식품진흥기금으로 시설이나 설비를 개·보수할 수 있는 혜택도 받게 된다.

식약처는 외식 이용률이 2012년 25.0%에서 2015년 33.4%로 증가하는 등 국민 식생활에서 외식의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높이기 위해 2015년 식품위생법을 개정, 위생등급제의 근거를 만들었다. 2014~2016년 총 식중독 발생 건수 1,085건 중 671건(61.8%)이 음식점을 통해 발생했다. 위생등급을 받으려는 음식점은 식약처의 식품안전정보포털인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foodsafetykorea.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화예술교육이 미래다] 문화생활은 인권... '요람에서 무덤까지 필요'
문 대통령 “한중 운명 공동체… 비 온 뒤 땅 굳어진다”
김현미 장관 “보유세 문제 집중적으로 다룰 시점”
북한, 운보 김기창 화백 작품으로 만든 새 우표 발행
“비트코인 가격 버블 아냐… 금융과 ICT업계 시각 달라”
[단독] “한일전 이기고 월드컵 실패하면 무슨 소용인가” 차범근의 일갈
추위에 두시간 덜덜, 오지않는 장애인콜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