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기자

등록 : 2018.04.17 08:13
수정 : 2018.04.17 18:49

NYTㆍWP,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보도로 퓰리처상

등록 : 2018.04.17 08:13
수정 : 2018.04.17 18:49

음악부문은 래퍼 켄드릭 라마 수상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 기자들이 16일 2018년 퓰리처상 보도부문 수상 소식을 듣고 워싱턴DC 사무실에서 서로를 얼싸안은 채 기뻐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가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추적하는 기사로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16일(현지시간) 공동 수상했다.두 신문은 이날 뉴욕 컬럼비아대에서 퓰리처상 이사회가 발표한 퓰리처상 내셔널 보도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러시아 스캔들’로 불리는 2016년 대선 기간 트럼프 대통령 진영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은 현재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지휘 하에 수사 중이다.

NYT는 또 할리우드 거물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폭로한 기사로 잡지 뉴요커와 공동으로 공공보도 부문상을 수상했다. 와인스틴이 30여년 간 유명 여배우는 물론 자신이 몸담았던 ‘와인스틴 컴퍼니’ 여직원 등을 상대로 지속적으로 저지른 각종 성추문을 폭로한 이 기사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적인 성폭력 피해 고발 캠페인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를 촉발하는 계기가 됐다. WP 역시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낙선한 로이 무어 후보의 과거 성추문 보도로 탐사 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받았다.

로이터통신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경찰 암살단과의 관계를 폭로한 기사로 국제보도 부문 상과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 위기를 담은 사진으로 피처 사진 부문 상을 각각 받았다.

미국 래퍼 켄드릭 라마는 앨범 ‘댐’으로 음악부문을 수상했다. 힙합 가수로서는 첫 수상으로 주류로 부상하고 있는 힙합의 위상을 반영했다.

그동안 퓰리처상 음악부문은 클래식, 재즈 음악인이 수상해 왔다. 퓰리처상 이사회는 “현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 삶의 복잡성을 포착했다”고 ‘댐’을 평가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NYT와 WP의 수상 소식을 알리는 퓰리처 홈페이지 공지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김병준, 출세위해 노무현 언급 말길… 권력욕 두렵다”
트럼프 “북한 비핵화, 안 서두른다” 장기전 가능성에 ‘군불’
“문대통령 안 좋아했는데, 큰 감동”···청와대에 도착한 편지 한 통
“너절하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서 ‘버럭’
‘양예원 코스프레’ 고교생, 거센 비판에 “죄송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