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기자

등록 : 2017.03.14 11:39
수정 : 2017.03.14 11:39

예천군, 중국 바오지시와 농업ㆍ체육교류 확대

등록 : 2017.03.14 11:39
수정 : 2017.03.14 11:39

예천군 대표단 일행이 최근 중국 바오지 시를 방문 농업 및 체육분야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예천군 제공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한중 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경북 예천군이 최근 중국 바오지(宝鷄)시와 농업 및 체육분야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예천군에 따르면 이현준 군수와 조경섭 군의회 의장 등 8명으로 구성된 예천군 대표단은 8∼11일 중국을 방문, 바오지 시 대표단과 두 도시간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농업과 체육분야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바오지 시에서는 시진차이 시장과 상무부시장 농업국장 등 10여명의 간부공무원이 참석했으며, 시진차이 시장은 “긴밀한 우정을 지속적으로 이어가면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을 이루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호응했다.

군 관계자는 “사드 문제는 서로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 도시는 양궁선수 및 시설현황 등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실무협의와 함께 바오지 시 양궁대표단을 세계적 수준의 양궁도시인 예천에 파견, 훈련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바오지 시의 채소과일산업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인적 기술적 교류를 통해 상호 농업분야 발전에 힘쓰기로 했다.

예천군은 올 10월 열리는 예천세계활축제 시기에 맞춰 바오지 시의 양궁대표단의 방문을 희망했고, 바오지 시 체육국장은 수락의사를 밝혔다.

이현준 군수는 “양봉 미생물농법 등 농업분야와 양궁을 포함한 체육 분야의 기술보급, 인적교류를 통해 두 도시가 같이 발전하는 기회를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예천군과 바오지 시는 지난해 5월 자매결연을 맺은 후 같은 해 11월 바오지 시 대표단이 예천군을 방문하는 등 교류하고 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