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용호 기자

등록 : 2017.03.14 11:39
수정 : 2017.03.14 14:42

예천군, 중국 바오지시와 농업ㆍ체육교류 확대

등록 : 2017.03.14 11:39
수정 : 2017.03.14 14:42

예천군 대표단 일행이 최근 중국 바오지 시를 방문 농업 및 체육분야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예천군 제공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한중 관계가 냉각된 가운데 경북 예천군이 최근 중국 바오지(宝鷄)시와 농업 및 체육분야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예천군에 따르면 이현준 군수와 조경섭 군의회 의장 등 8명으로 구성된 예천군 대표단은 8∼11일 중국을 방문, 바오지 시 대표단과 두 도시간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농업과 체육분야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바오지 시에서는 시진차이 시장과 상무부시장 농업국장 등 10여명의 간부공무원이 참석했으며, 시진차이 시장은 “긴밀한 우정을 지속적으로 이어가면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을 이루어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호응했다.

군 관계자는 “사드 문제는 서로 거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 도시는 양궁선수 및 시설현황 등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실무협의와 함께 바오지 시 양궁대표단을 세계적 수준의 양궁도시인 예천에 파견, 훈련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바오지 시의 채소과일산업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인적 기술적 교류를 통해 상호 농업분야 발전에 힘쓰기로 했다.

예천군은 올 10월 열리는 예천세계활축제 시기에 맞춰 바오지 시의 양궁대표단의 방문을 희망했고, 바오지 시 체육국장은 수락의사를 밝혔다.

이현준 군수는 “양봉 미생물농법 등 농업분야와 양궁을 포함한 체육 분야의 기술보급, 인적교류를 통해 두 도시가 같이 발전하는 기회를 계속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예천군과 바오지 시는 지난해 5월 자매결연을 맺은 후 같은 해 11월 바오지 시 대표단이 예천군을 방문하는 등 교류하고 있다.

이용호기자 ly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