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4.18 04:40
수정 : 2017.04.18 04:40

안찬영 세종시의회 산건위원장 “1번 국도 안전대책 절실”

등록 : 2017.04.18 04:40
수정 : 2017.04.18 04:40

안찬영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세종시의회 제공

“세종시 신도심을 관통하는 1번 국도의 과속ㆍ난폭운전을 방지하고, 운전자들의 경각심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

세종시의회 안찬영(40ㆍ한솔동ㆍ사진) 산업건설위원장은 17일 한국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하차도에서 과속차량이 차선을 변경하다 사고를 내는 사례가 너무 잦다”며 “신도심에서 조치원을 자주 오가며 차선을 마음대로 넘나드는 과속 차량 때문에 아찔했던 게 한두 번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의 심각성을 느껴 몇 달 전 세종시에 첫마을 옆 사오리 지하차도에서 차선 변경을 못하도록 단속카메라를 설치하고, LED 안내판도 설치하도록 주문했지만 아직까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도 1번 국도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논의했다”며 “앞으로 인구가 계속 늘 텐데 이대로 가면 사고와 각종 피해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와 경찰이 협의해 하루 빨리 주추지하차도 등에 구간단속 카메라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두 기관은 구간단속 카메라 설치 문제를 협의 중이지만 예산 문제 등에 봉착해 아직까지 이렇다 할 결정을 못내리고 있다.

그는 고속도로 터널처럼 1번 국도 사오리ㆍ주추 지하차도에 졸음방지를 겸한 사이렌 울림 장치도 설치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벌금이나 과태료만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순 없다”며 “운전자의 잘못된 습관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사고 다발지역 알림표지판 설치 및 동영상 안내 서비스 등과 함께 캠페인을 병행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