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3.20 17:38
수정 : 2017.03.20 19:17

중진공 인턴 채용 압력 혐의… 최경환 기소

검찰 1년여만에 번복

등록 : 2017.03.20 17:38
수정 : 2017.03.20 19:17

그림 1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최경환(62ㆍ경북 경산)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채용을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20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혐의로 최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검찰이 이 사건과 무관하다고 결론을 내린 지 1년2개월여 만에 혐의가 있다고 판단을 바꾼 것이다.

최 의원은 2009년 초부터 2013년 초까지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인턴 직원으로 일했던 황모 씨가 2013년 중진공 신입사원 하반기 공채에 합격될 수 있도록 박철규(59) 전 중진공 이사장 등에게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당시 4,000여명의 지원자가 몰린 시험에서 서류ㆍ면접에서 모두 탈락할 점수를 받고도 박 전 이사장이 최 의원을 독대한 뒤 최종 합격자 명단에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해 1월 한차례 서면조사로 그가 관련이 없다고 봤으나 청년참여연대 등이 “납득할 수 없다”며 직권남용 등 혐의로 최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사건을 다시 검토했다. 특히 황씨의 서류전형 점수를 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된 박 전 이사장이 같은 해 9월 법정에서 “최 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진술을 번복하면서 상황이 반전했고 검찰은 지난 2일 최 의원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 의원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박 전 이사장이 자백을 한데다 통화내역 분석 등을 통해 객관적 입증 자료를 충분히 확보했다“며 공소유지에 자신을 보였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원한 2인자의 삶” 한국 현대정치사의 풍운아 김종필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DJP연합 정권교체 기여했으나 지역주의 조장은 한계
엄지 척! 그대가 우리동네 어벤져스
“4년마다 열리는 월드컵이 팬들에게 기쁨 아닌 스트레스를 준다면…”
경북 포항 규모 1.6 여진… 깊이 얕아 진동 느껴
‘개방 없는 개혁’의 한계... 북한, ‘중국식 농업 혁신’ 추진하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