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경주 기자

등록 : 2017.07.19 16:29
수정 : 2017.07.19 22:52

해외 투자은행 “한국 최저임금 올라 금리인상 빨라지고 실업률 높일 것”

등록 : 2017.07.19 16:29
수정 : 2017.07.19 22:52

노무라ㆍ뱅크오브아메리카 등

“물가 상승까지 이어질 듯” 전망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의 최저임금 인상이 단기적으로 실업률을 높이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도 앞당길 수 있다는 국제 투자은행(IB)들의 전망이 제기됐다.

19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아시아 최대 IB인 일본 노무라는 지난 17일 보고서에서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리스크가 한시적으로 실업률을 높일 것”으로 진단했다.

노무라는 당초 내년 실업률을 3.8%로 전망했었지만 이번 보고서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으로 타격을 입는 소매업이나 중소기업이 고용을 줄일 수 있어 당분간 실업률이 오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구체적인 실업률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최저임금 인상이 물가와 기준금리에도 영향을 끼칠 거란 분석도 나왔다. 노무라는 “한국의 최저임금은 200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대비 39% 수준에서 지난해 78%까지 상승해 현재 미국의 82%, 일본의 80% 수준에 다다랐다”며 “최저임금이 추가 인상되면 임금 상승분이 상품ㆍ서비스 가격에 영향을 미치면서 전반적인 물가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무라는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자사의 기존 전망치(올해 1.9%ㆍ내년 2.0%)보다 다소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의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도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기업들이 이를 제품 가격에 반영해 가격을 올릴 것”이라며 물가상승률 인상을 점쳤다.

IB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물가상승률이 높아질 경우,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앞당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한은은 이달 13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 배경으로 ‘당분간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은 점’을 든 바 있다. 하지만 권영선 노무라증권 연구원은 “기대인플레이션이 높아질 경우 한은의 금리인상 시점이 내년 하반기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노무라는 그간 한국은행이 내년 하반기 한 차례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홍철 동부증권 연구원도 최근 보고서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은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는 한은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입장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16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6,470원) 대비 16.4% 오른 7,530원으로 결정했다. 이는 2001년(16.6%)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정부는 또 30인 미만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내년 3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최근 5년 평균 최저임금 인상률(7.4%)을 넘는 초과인상분을 지원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쇼트트랙 계주 금메달… 역대 6번째 올림픽 정상
또 빠진 노선영… 팀추월 해명에도 팀은 없었다
얼굴도 모르는 직장동료 축의금 월급에서 의무 공제… 문제 없나요?
청와대 “미국 통상 압박, 국익 관점서 당당하게 대응”
안전 진단 준비하던 단지 패닉… 강남3구 재건축 오름세 꺾이나
'팀 코리아' 감동은 남았다, '최강 코리아' 이변은 없었다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