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준호 기자

등록 : 2017.08.25 15:56
수정 : 2017.08.25 16:00

문성현 “비정규직, 청년 노사정위 참여시켜야”

등록 : 2017.08.25 15:56
수정 : 2017.08.25 16:00

“양대노총 노사정위 참여 간곡히 요청”

문성현 신임 노사정위원장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성현 신임 경제사회발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기존 노사정위 틀을 바꿔서라도 비정규직 등 다양한 계층을 노사정위에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위원장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노사정위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양극화와 저성장의 충격은 대기업, 정규직 노동자보다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더 크게 나타나고 있다”라며 “새로운 사회적 대화체제에는 그동안 전국단위 노사 대표 체제에서 소외됐던 청년, 비정규직,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계층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담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한 방법으로 노사정위의 대대적인 개편도 시사했다. 문 위원장은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가장 좋은 방법은 의결 기구인 본위원회에 이들을 포함시키는 것”이라며 “하지만 법 개정이 필요한 사항이라 현재 운영 범위 안에서라도 이들을 초기부터 사회적 대화에 참여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노사정위 내부 인력의 연구ㆍ분석 능력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노사정위 본위원회는 노ㆍ사ㆍ정 대표 각 2명과 공익위원 2명, 노사정위원장과 노사정위 상임위원에 특별위원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총 11명으로 구성돼 있다. 현안에 따라 한시적으로 의제별 위원회를 두고 있지만 지난 1월 한국노총 탈퇴 이후 노동계가 불참하면서 유명무실해진 상태다.

아울러 그는 노동계의 노사정위 참여도 당부했다. 문 위원장은 “의견과 입장이 달라도 대화와 협치만이 현재 양극화의 최선의 해결책”이라며 “양대노총 모두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는 결단을 내려주길 간곡히 요청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공정한 사회적 대화가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호 기자 junho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