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10.13 20:00

블론디 10월 14일자

등록 : 2017.10.13 20:00

제 볼링공이 4번 레인에 걸려있어요.

사람을 보낼게요!

네, 고맙습니다.

그건 그렇고, 저는 7번 레인에서 치고 있습니다.

Dagwood’s bowling ball is a long way from his bowling lane.

Let’s not try to imagine how the ball got there!

대그우드의 볼링공이 그가 치고 있는 레인에서 참 멀리도 가 있네요. 공이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는 상상하기도 겁나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평창 해빙’ 바라보는 복잡한 시선
투약 초범, 감방서 노하우 전수받아… 노트엔 ‘마약 인맥’ 빼곡
줬다 뺏는 기초연금…오를수록 슬픈 빈곤 노인
학위 줄게 홍보 다오?... 연예인 대학 '공생' 도마에
[트럼프 소용돌이 1년] <중> “언론이 트럼프 왜곡” 꿈쩍않는 백인 지지층
“남북단일팀 핸디캡은 팀워크... 우리가 다독여 ‘원팀’ 만들어야”
[푸드스토리] 치킨과 최고 궁합 맥주는? 편의점 판매 순위와 '딴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