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혜인 인턴 기자

등록 : 2017.10.13 20:00

블론디 10월 14일자

등록 : 2017.10.13 20:00

제 볼링공이 4번 레인에 걸려있어요.

사람을 보낼게요!

네, 고맙습니다.

그건 그렇고, 저는 7번 레인에서 치고 있습니다. Dagwood’s bowling ball is a long way from his bowling lane.

Let’s not try to imagine how the ball got there!

대그우드의 볼링공이 그가 치고 있는 레인에서 참 멀리도 가 있네요. 공이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는 상상하기도 겁나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2017 갈등리포트] “한국 아빠 볼 수 있다” 헛된 희망에… 두 번 우는 ‘코피노’
박영선 의원 “수은의 다스 대출액 12년새 10배로”
강형욱 '모든 개가 무조건 입마개? 말도 안 된다'
[단독] 이영학, 딸 치료비 12억 기부받아 10억 빼돌렸다
연예인, 장관 항공권 정보도 단돈 5만원에 SNS서 거래
'공영방송 EBS가 달라지고 있다'
“하루 한 명, 택시비 무료” 전직 소방관의 특별한 '행복택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