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형 기자

등록 : 2018.07.02 07:54
수정 : 2018.07.02 07:55

스페인, 또 못 넘은 ‘개최국 징크스’… 월드컵서만 4전 전패

등록 : 2018.07.02 07:54
수정 : 2018.07.02 07:55

페르난도 이에고 스페인 감독이 2018월드컵 러시아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선수들을 안아주고 있다. 모스크바=AP 연합뉴스.

개최국에 유독 약했던 스페인의 징크스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이어졌다.

스페인은 2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러시아에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스페인은 전ㆍ후반과 연장까지 2시간 동안 경기를 지배하고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부차기에 들어갔다.선축이었던 스페인은 두 번째 키커까지 모두 성공했지만, 세 번째 키커 코케, 다섯 번째 키커 이아고 아스파스의 슛이 골키퍼에 막히며 패했다.

스페인은 월드컵 무대에서 개최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스페인은 1934년 월드컵 8강에서 개최국 이탈리아와 1-1로 비긴 뒤 재경기에서 0-1로 졌다. 1950년 월드컵에서는 4강 결승리그에서 만난 개최국 브라질에 1-6으로 완패했다. 가장 최근인 2002년 한일월드컵 8강전에서는 우리나라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5로 패했다.

페르난도 이에로 감독은 경기 전 개최국 징크스에 대해 “징크스는 깨지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했지만, 그는 선수로서도, 감독으로서도 이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이에로 감독이 선수로서 마지막으로 밟은 월드컵이 바로 2002년 한일월드컵이었다. 스페인은 월드컵에서 개최국을 상대로 4전 전패의 기록을 남겼다. 메이저 대회로 범위를 넓혀도 스페인은 9전 전패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