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7.07.30 10:47

오늘 막바지 장맛비… 한달 이어온 장마 끝날까

북상 중인 태풍이 변수

등록 : 2017.07.30 10:47

장마가 주춤한 사이 화창한 날씨를 보인 26일 오전 서울 금천구청 광장에 설치된 우산이 뜨거운 태양을 막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무려 한달 가까이 이어졌던 장마전선이 30일 고비에 들 전망이다. 다만 태풍이 북상 중에 있어 날씨의 변덕이 심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 북부, 강원 북부를 중심으로 중북부 지방에 5~40㎜ 가량의 막바지 장맛비가 내리겠다.

충청 내륙과 남부 내륙, 제주도 산지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쏟아지겠다. 장마전선은 오늘이 고비일 것으로 보이나 잇단 태풍이 변수다. 태풍의 높은 수증기가 한반도로 유입될 경우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될 가능성도 있다.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천둥ㆍ번개가 함께 예상되므로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대비에 신경을 써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한편 호남과 제주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비가 오기 전까지 전국 곳곳이 최고기온 33도 이상까지 오르면서 남부를 중심으로 찜통더위가 계속되겠다. 광주와 대구는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르겠고, 그 밖의 지역은 서울 30도, 강릉 28도가 예상된다. 열대야 현상도 예상되므로, 어린이나 노약자는 온열 질환에 대비하는 등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