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2.20 10:07
수정 : 2018.02.21 15:29

월미테마파크 추락사고 원인은 ‘정비 불량’

인천 중구청장 부인 등 테마파크 관계자 3명 입건

등록 : 2018.02.20 10:07
수정 : 2018.02.21 15:29

경찰,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 적용

인천 중구 월미테마파크 놀이시설인 크레이지크라운. 월미테마파크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11월 인천 월미도 한 놀이공원에서 20대 남녀가 운행 중인 놀이기구에서 떨어져 다친 사고는 ‘정비 불량’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경찰은 김홍섭 인천 중구청장 부인 등 놀이공원 관계자 3명을 형사 입건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월미테마파크 대표 A(62ㆍ여)씨와 안전관리자 B(49)씨, 현장책임자 C(43)씨 등 모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 있는 놀이기구 크레이지크라운을 제대로 정비하지 않아 D(22)씨와 E(21ㆍ여)씨 등 이용객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D씨 등 2명은 지난해 11월 26일 오후 5시 53분쯤 월미테마파크에서 크레이지크라운을 타다가 약 3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어깨, 다리 등을 다쳤다. 당시 경찰과 소방당국 조사에서 놀이기구에 있는 볼트 3개 중 2개가 제대로 조여지지 않아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부서진 것으로 드러났다.

월미테마파크는 2009년 문을 열었으며 김 중구청장 부인인 A씨가 계속 대표를 맡아왔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말 사고 원인이 기계 결함이 아닌 정비 불량이라는 감정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통보 받고 A씨 등 3명을 지난 14일 소환해 조사했다”라며 “이르면 오는 주말 A씨 등 3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흔들린 독일, ‘반전의 기회’ 잡을 수 있을까
올 여름 평년보다 덥다… 7월초엔 많은 비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어떤 장애인인지 아니라 어떤 사람인지 물어봐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