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2.08 11:18
수정 : 2018.02.08 14:28

‘검사 성추행’ 특검 주장한 유승민, 洪 겨냥해 “한국당에는 기대 안 해”

고은 시인의 시를 국정교과서에서 삭제해야

등록 : 2018.02.08 11:18
수정 : 2018.02.08 14:28

유승민(가운데) 바른정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검찰 내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에 특검 도입을 제안했다. 유 대표는 그러면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고은 시인을 싸잡아 비판했다.

유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서지현 검사와 최영미 시인의 성추행 사건을 거론하며 “매우 추악하고 충격적이다”라고 말을 뗐다.

유 대표는 먼저 서 검사 사건과 관련해 “여검사 성추행은 진상조사단이 공정하게 수사할 수 없다”며 “여성인권을 평소에 주장하다가 꿀 먹은 벙어리가 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은 제가 주장한 특별검사 도입에 동참해 달라”고 했다.

유 대표는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을 받는 한국당에는 기대하지 않겠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최영미 시인에 의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고은 시인에 대해서도 “고발 내용을 보면 매우 추악하고 충격적으로 정말 추하게 늙었다”고 비판한 뒤, “고은 시인의 시를 국정교과서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1988년 5ㆍ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5ㆍ11위원회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해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김정현 virtu@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영미~ 신드롬’ 여자 컬링 대표팀이 진정한 챔피언
北고위급대표단 방남…'천안함' 질문엔 굳은 표정으로 '묵묵부답'
평창올림픽 즐기는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보좌관
성추행 논란 조재현 DMZ영화제 집행위원장 하차 수순
삿포로 김민석, 평창 정재원…이승훈의 다음 파트너는?
'김영철 절대 불가', 한국당 통일대교서 경찰과 대치
‘배추보이’ 이상호에겐 ‘배추’ 꽃다발과 응원이 제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