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철환
특파원

등록 : 2017.05.17 14:29
수정 : 2017.05.18 00:53

“트럼프가 수사 중단 압력” 코미의 메가톤급 메모

사면초가 트럼프

등록 : 2017.05.17 14:29
수정 : 2017.05.18 00:53

올초 백악관 집무실서 독대

플린 러시아 연루 수사 놓고

“사건 놔 줬으면 좋겠다” 말해

의회, NYT 보도 진위 확인 위해

증거 제출ㆍ관련자 소환 요구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코미 전 FBI국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대립각을 세워 온 주류 언론의 파상 공세로 사면초가에 빠졌다.

전날 워싱턴포스트(WP)의 러시아 외교장관에 대한 기밀누출 의혹 보도에 이어 16일(현지시간)에는 뉴욕타임스(NYT)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재임시절 메모를 간접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수사 중단 압력을 가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백악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미 의회가 FBI에 관련 메모 제출을 요구하는 등 파장이 확대되고 있다. 잇단 폭로 기사가 명백한 증거를 바탕으로 사실로 드러난다면 대통령 탄핵까지 예상되고 있다.

NYT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코미 전 국장에게 플린에 대한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당시는 플린 전 보좌관이 대 러시아 연루 의혹으로 낙마한 직후다.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 사건을 놔 줬으면 좋겠다(I hope you can let this go)’고 말했고, 코미 전 국장은 수사 간섭으로 여기고 상황을 메모로 남겼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측근들과 러시아 사이의 내통 의혹에 대한 수사를 벌이는 법무부와 FBI에 대해 직접적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결정적 증거가 발견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문제의 메모를 직접 제시하지는 못했다. 대신 이 메모를 열람할 수 있는 익명의 제보자가 취재진에게 육성으로 들려줬다고 소개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다른 소식통을 인용, NYT가 공개한 메모 이외에도 코미 전 국장이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기록한 메모가 다수 존재한다고 전했다. 특히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7일 만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충성 맹세를 요구한 이후 코미 전 국장이 유사한 메모를 남기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16일 오후 뉴욕타임스 보도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 ‘가짜뉴스’를 만드는 주류 언론과 워싱턴 관료조직이 자신의 개혁작업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은 이례적으로 언론에 긴급 설명자료를 배포, ‘뉴욕타임스 보도가 대통령과 코미 전 국장 사이의 대화를 정확하게 묘사한 게 아니다’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봉사한 플린 장군을 ‘훌륭한 사람’이라고 일관되게 표현했지만, 코미나 다른 누구에게도 플린에 대한 수사를 포함해 그 어떤 수사도 중단하라고 요청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 대행이 지난주 상원 청문회에서 ‘백악관이 어떤 수사에도 간섭하지 않았다’고 증언한 내용을 상기시키며,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NYT 보도 직후 지지자들에게 이메일을 발송, 가짜 뉴스를 만드는 기성 언론뿐만 아니라 워싱턴 정치권의 부패세력도 트럼프 정부의 개혁에 저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패세력은 코미 전 국장과 그의 추종자로 해석된다.

백악관과 트럼프 대통령의 해명에도 불구, 의회는 ‘코미 메모’의 진위를 가리겠다는 입장이어서 사태가 확산될 조짐이다. 하원 정보위 애덤 쉬프(민주ㆍ캘리포니아) 간사는 “코미 전 국장을 출석시켜 증언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고, 하원 정부개혁감독위 제이슨 차페츠(공화ㆍ유타) 위원장도 “메모를 확보하기 위해 관련자를 소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공화당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회의 임무는 의혹이 아닌 사실을 수집해 행정부를 감독하는 것”이라며 코미 전 국장이 의회에 출석해 진술할 것을 요구했다. 라이언 의장의 요청을 코미 전 국장이 받아들일 경우 오는 18일 상원 정보위에서 비공개 청문회가 열릴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이 궁지에 몰리면서 반대 진영에서 탄핵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퍼블릭폴리시 폴링’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8%가 탄핵을 지지했고, 반대 응답자는 41%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도덕성에 치명타를 가할 결정적 추가 증거가 나오기 전까지 탄핵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미국 시민 중 민주당 지지자와 ‘무당파’ 에서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언론을 신뢰하는 비율이 높지만, 공화당 지지자들은 트럼프를 신뢰하는 비율이 훨씬 높다는 워싱턴포스트 분석 자료.

워싱턴=조철환특파원 chch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