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21 09:33
수정 : 2018.01.21 09:34

승강기가 2m 아래로 '쿵'… 몸 끼였던 60대 사망

등록 : 2018.01.21 09:33
수정 : 2018.01.21 09:34

120일 오후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6층에 멈춘 승강기가 승객이 내리려는 순간 갑자기 2m가량 내려앉으며 승강기에서 빠져나오던 한 남성이 승강기와 벽 사이에 몸이 끼여 중상을 입었다. 서울 양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20일 승강기가 갑자기 아래층으로 추락하는 사고로 60대 남성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시53분께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6층에 멈춘 승강기가 승객이 내리려는 순간 갑자기 2m가량 내려앉았다.

이 사고로 추락 순간 승강기에서 빠져나오던 조모(66)씨가 승강기와 벽 사이에 몸이 끼여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송 당시 심폐소생술을 받아야 할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았던 조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결국 오후 7시 48분께 다발성 골절 등으로 숨졌다.

미처 내리지 못한 승객 19명은 극심한 불안에 떨다가 15분이 지나서야 구조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계 고장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감식을 통해 승강기가 갑자기 떨어진 원인을 규명한 뒤 건물주와 승강기 관리업체 관계자들을 조사해 과실치사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노림수 알면서도… 남북 매듭 풀 기회 놓칠 수 없는 정부
[팩트 체크] 천안함 폭침에 ‘김영철 배후’ 단정 근거 없지만 포괄적 책임
이방카 “강하고 지속적 공약, 한국인과 재확인하겠다” 일성
[SF, 미래에서 온 이야기] 재난의 공포가 상상력을 키웠을까
예술대 폐쇄적 문화, 미투사태 불렀다
김태윤 남자 빙속 1000m 깜짝 동메달
[세계의 분쟁지역] ‘반군 지원’에서 ‘여론전’까지… 스리랑카 타밀족의 ‘디아스포라 정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