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등록 : 2017.08.13 23:22
수정 : 2017.08.13 23:23

“북한 SLBM 발사 준비징후 포착”

38노스 "위성사진서 잠수함 위장 모습 확인"

등록 : 2017.08.13 23:22
수정 : 2017.08.13 23:23

11일 평양 시내의 '로케트 맹주국'이라고 쓰인 선전물 앞에 북한 주민이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고 있다. 평양=교도 연합뉴스

북미 긴장 고조 속에 북한이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해상발사 시험을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보도에 따르면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인 조지프 버뮤데스는 앞서 7일 북한 신포 일대를 찍은 위성사진을 토대로 신포 조선소에 정박 중인 신포급 잠수함 전방과 후방 갑판이 위장망 혹은 방수포로 덮여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런 위장은 잠수함의 새로운 활동 정황을 감추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7월 북한의 SLBM인 북극성-1이 시험 발사되기 전에도 이런 움직임이 포착된 바 있다.

38노스는 또한 북한이 지난달 30일 신포 조선소에서 미사일 ‘콜드런치(cold-launchㆍ냉발사)’ 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사출시험을 진행한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SLBM 발사 시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콜드런치란 미사일을 발사하는 잠수함이나 바지선의 손상을 막기 위해 고압 증기를 이용해 미사일을 공중으로 밀어올린 후 엔진을 점화시켜 발사하는 방식이다. 38노스는 이와 관련해 “이번 활동이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SLBM 시험에 나설 것임을 예고하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최근 사출시험이 진행된 점은 이런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신포급 잠수함이 예인하는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 위에서는 아직 특별한 움직임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38노스는 덧붙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소방관, 헌신의 DNA] 불보다 뜨거운 ‘헌신의 DNA’
‘신고리 짓되, 원전은 축소’ 묘수… 탈원전 정책 더 탄력
대학생 고민 1순위는 취업?... ‘주변관계’를 더 걱정했다
[광화문이 궁금해?] 미군 항모전단이 울릉도 간 까닭이...
구명조끼는 어디에… 안전 무방비 낚싯배
[나를 키운 8할은] 동화작가 황선미 “결핍이 창작 원천 됐다”
[기민석의 성경 속(俗) 이야기]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