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채지선 기자

등록 : 2018.06.14 23:50
수정 : 2018.06.14 23:51

매티스 미 국방 “주한미군 축소 검토 안 해”

등록 : 2018.06.14 23:50
수정 : 2018.06.14 23:51

지난 3일 아시아안보회의가 싱가포르에서 열린 가운데, 송영무(왼쪽부터) 국방부 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 장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싱가포르=로이터 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14일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주한미군 축소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NHK는 이날 오노데라 방위 장관은 매티스 장관에게 “주한 미군은 동아시아 지역의 안보에 중요하다”며 현재 규모를 유지할 것을 요구했고, 이에 매티스 장관은 “축소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염두에 두고 나온 발언들이다.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에 대해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다”면서도 “그들을 돌아오게 하고 싶고, 어느 시점에 그렇게 하기를 원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변 참모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비용 문제로 주한미군 감축 또는 철수 주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북미 정상회담 이후 주한미군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전망했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위기의 보수야당들, 보수 진영의 ‘거목’ JP 별세에 만감 교차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풀지 못하고 끝난 '한 집안' JP-박근혜의 앙금
박지성, ‘한국-멕시코’ 경기 앞두고 손흥민·치차리토 만남…격려VS압박
‘통합ㆍ평화’ 내건 에티오피아 총리 지지 집회서 테러로 100여명 사상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