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재호 기자

등록 : 2017.09.28 16:52
수정 : 2017.09.28 18:10

드디어 입 연 MB “문재인 정부 적폐청산은 퇴행적 시도”

등록 : 2017.09.28 16:52
수정 : 2017.09.28 18:10

이명박 전 대통령이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에서의 적폐청산 움직임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추석 인사 형식 빌어 첫 입장 표명

“때가 되면 국민께 말씀드릴 기회 있을 것”

수사 움직임 가시화 되면 추가 대응키로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 및 전방위 사정 움직임에 대해 “퇴행적 적폐청산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 못한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향후 검찰 등의 수사가 실제로 진행될 경우 보다 강경한 추가 입장을 내놓을 계획이다.

이 전 대통령은 28일 페이스북에 ‘대국민 추석인사’라는 형식의 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정면 비판했다. 그는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전방위 사정에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블랙리스트 관련 논란에 휩싸인 동시에 군사 보안시설인 국군 기무부대 내 테니스장을 퇴임 이후에도 이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때가 되면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추가 입장 발표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는 “이 전 대통령이 뇌물을 받거나 현행범으로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닌데 마치 홍위병처럼 이렇게 곳곳을 쑤시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저쪽(여권과 검찰)에서 구체적인 액션, 가령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수사를 하겠다’는 정도의 움직임이 나오면 구체적이고 강력한 추가 입장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위기 상황과 관련해서도 문재인 정부에 날을 세웠다. 그는 “북한의 핵 도발이 한계상황을 넘었고, 우리는 그것을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이 땅을 둘러싸고 긴장이 높아지면서 나라의 안위가 위태로운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느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에 대비하라’는 경구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며 “국민이 하나로 뭉치면 어느 누구도 감히 대한민국을 넘보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11월이냐, 내년 1월이냐… 한은 금리인상 강력 예고, 시기만 남았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