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재현 기자

등록 : 2018.06.12 18:25
수정 : 2018.06.12 20:28

한국전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 발굴 송환도 합의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등록 : 2018.06.12 18:25
수정 : 2018.06.12 20:28

우리 軍 전사자 유해 송환도 기대

트럼프 “일본 납북자 문제도 논의”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참전 미군 전사자 유해발굴과 송환사업에 전격 합의했다.북미관계 정상화와 관련해 단기간에 이행 가능한 조항을 구체적으로 명문화하면서 양측간 신뢰를 확보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양국 정상은 이날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 포로,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6ㆍ25 전사자 유해 6,000여 구가 송환될 것”이라며 “전쟁포로 문제는 아주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합의를 바탕으로 유해 발굴 및 송환에 대한 실무협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양측간 미군 유해 송환 문제가 추진된 게 처음은 아니다. 1990년 미군 유해 5구 송환을 시작으로 2007년까지 443구의 유해가 미국으로 송환됐다. 2007년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 방문으로 송환된 6구를 마지막으로 유해발굴 사업은 중단됐다. 미군 유해는 북미 공동 유해발굴감식단에서 발굴한 후 판문점을 통해 본국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높다.

유해 송환 문제가 회담 전면에서 거론된 건 미국 여론의 북한에 대한 뿌리깊은 불신을 완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전쟁을 겪은 국가가 종전선언에 이르기까지 가장 의미 있는 이행작업은 ‘전쟁포로ㆍ유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어렵지 않으면서도 북미 양국 모두에 도움이 되는 조항”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국군의 유해 송환도 자연스럽게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판문점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서명에는 명문화되진 않았지만 일본 납북자 문제도 논의됐다. 향후 추진될 것이다”고 밝혔다.

박재현 기자 remak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산가족 한 풀어드리겠다”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
귀신 잡는 해병? 포항 먹여 살리는 해병대!
“그래도 글쓰기책은 강원국이 유시민보다 낫다는 소리 들을 겁니다”
노인들 “청년 취업ㆍ주거난? 우린 더 힘들었는데…”
'난 상관 안 해' 멜라니아, 아동시설 가면서 왜 이런 자켓을…
월드컵 최다 슈팅 무득점 기록에, 은퇴설까지…메시의 굴욕
“중성자탄 투하 수준의 인적쇄신 각오해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