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5.20 09:08
수정 : 2017.05.20 18:08

안병훈, PGA 바이런 넬슨 둘째 날 공동 3위 선전

등록 : 2017.05.20 09:08
수정 : 2017.05.20 18:08

▲ 안병훈./사진=K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안병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어빙의 포시즌스 리조트(파70·7,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며 4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4타의 성적을 낸 안병훈은 단독 선두인 제이슨 코크락(12언더파 128타)에게 6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재미교포 제임스 한도 안병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강성훈은 3언더파 137타를 기록하며 제이슨 데이(호주), 맷 쿠처(미국) 등과 함께 공동 17위에 포진했다.

노승열과 양용은은 아쉽게 컷탈락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박영수를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중앙지검장 임명에 누리꾼 기대

이한열 열사 지켰던 우상호 의원과 배우 우현 '美 언론도 조명'

日 기무라 타쿠야, 세월이 야속? 누구보다 빛났던 '리즈시절'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해수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뼛조각 발견 닷새간 숨겼다
‘댓글공작’ 혐의 김관진, 구속 11일만에 석방
이진성 헌재소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24일 본회의 표결할듯
이국종 센터장 비판했던 김종대 의원 결국 “무리한 메시지였다” 한 발 물러나
아파트 물량 쏟아진다… 수도권 ‘깡통 전세’ 주의보
김덕룡ㆍ김무성ㆍ정병국… 한뿌리 상도동계 2년 만에 ‘따로따로’
반년 전 솜방망이 징계 해놓고…김동선 폭행사건 진상조사 예고한 체육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