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구
문학평론가

등록 : 2016.08.19 16:16

[김이구의 동시동심] 똥개가 잘 사는 법

등록 : 2016.08.19 16:16

김응의 동시 ‘똥개가 잘 사는 법’은 쫓겨난 똥개 이야기다. “사료도 못 얻어 먹고/신발도 못 얻어 신고” 지내다가 안온한 개집에서도 쫓겨났다.

쫓겨난 이유가 무엇인지는 나와 있지 않은데, ‘돈 한 푼 없는’ 이 똥개는 쫓겨나기 전이나 후나 아주 가난한 처지인 것만은 변함이 없다. 쫓겨난 똥개는 다시 자기를 거두어 달라고 사정하거나 다른 주인을 찾아 사료와 신발을 구걸하지도 않는다. 에라, 똥개가 뭐! 그렇게 툴툴 털고, 뼈다귀를 씹으며 맨발로 으쌰으쌰 세상을 누비고 다닌다.

똥개가 넓은 세상에 나와 마음껏 똥개로 살았다니까 속 시원하고 흐뭇해야 하는데, 나는 왠지 마음이 편치 않다. 쫓겨난 똥개가 해고당해 고통을 겪고 있는 수많은 노동자와 겹쳐지기 때문이다. 얼마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은 국민의 99%가 민중이라면서 민중을 개ㆍ돼지로 취급하고, 신분제를 굳혀야 한다고 했다. 교육으로 평등사회를 만들고자 전력투구해도 모자랄 판에! 새누리당 전 대표는 강경 노조가 제 밥그릇 불리기에 몰두해서 건실한 기업이 문을 닫은 사례로 콜트악기 노조를 비난했다가 잘못된 발언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는 법원 결정을 받았다. 여의도 여당 당사 앞에 천막을 치고 1년을 꼬박 농성 중인 방종운 지회장에게 이제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따뜻하게 노동자의 손을 잡아주는 모습을 보고 싶다.

명견이 아니라 잡견인 똥개는 사실 우리 민중과 함께 살아온 벗으로, 근엄 떨지 않고 잡스럽게 뛰놀던 자유로운 존재였다. 똥개가 집을 나가도, 주머니에 돈 한 푼 없어도 진짜 안심되는 세상이 오면 이 우화시가 싱거워질까. 아니, 똥개가 주인으로 제집에서 발 쭉 뻗고 살고 통장에 돈도 넉넉한 세상을 불러내야 하겠지.

김이구 문학평론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두마리 토끼 잡은 공론화위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탈원전 추진”
종합토론 거치며 2030대 건설 재개로 돌아서
한국당, 박근혜ㆍ서청원ㆍ최경환과 결별 수순
닛산車 무자격 검사 20년전부터 계속됐다… 파문 일파만파
초유의 선수 집단반발...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R 취소
중국은 지금 ‘시진핑 마라톤 연설 열풍’
“김치여군”, “죽은 딸 팔아 출세”…‘배화여대 여혐 교수’ 논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