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순지
기자

등록 : 2017.11.15 15:34
수정 : 2017.11.15 16:57

‘철근 드러난 건물 기둥’…SNS로 전해진 지진 피해 상황

등록 : 2017.11.15 15:34
수정 : 2017.11.15 16:57

지진으로 포항시 장성동에 있는 한 건물 기둥이 부서진 모습. 독자 제공

경북 포항에서 15일 오후 규모 5.4 지진이 발생하자 포항 시민들이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 상황을 알리고 있다. 포항 장성동에 살고 있다는 A씨는 이날 철근이 훤히 드러난 건물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그는 “자다가 죽을 뻔 했다”며 “건물이 좌우로 왔다 갔다 해서 밖으로 대피했다”고 했다. A씨는 현재 건물 밖에서 대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서 건물을 지지하고 있는 기둥 중 4개는 처참하게 부서졌다. 주변에는 외벽에서 떨어진 시멘트 조각들도 흩어져있다.

포항 양덕동에 살고 있는 한 네티즌도 인스타그램으로 지진 피해 상황을 전했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베란다 한 쪽에 있던 화분들이 지진으로 모두 쓰러진 장면이 담겨있다. 족히 15개는 넘어 보이는 화분들이 왼쪽으로 모두 쏟아져있다. 이 네티즌은 “지진이 발생해 가족들과 함께 구미로 대피 중”이라고 했다.

경북 포항시 한 아파트에서 지진으로 화분이 쓰러진 모습. 독자 제공

포항 지진 여파로 콘크리트 벽이 힘없이 쓰러져 있다. 독자 제공

독자 제공

독자 제공

독자 제공

독자 제공

독자 제공

이번 지진 진앙은 북위 36.10도, 동경 129.37도다. 기상청은 이 지진의 깊이를 9km로 파악하고 있다. 포항뿐 아니라 서울 지역에서도 건물 흔들림이 느껴지는 등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지거나 선반 위에 있던 집기가 떨어지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는 지진 여파로 휴대전화와 카카오톡 등이 일시적으로 불통되기도 했다. 안전당국과 지방자치단체는 현재 정확한 지진 피해 여부를 파악 중이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자괴감 든다”, “괴롭다” 작심발언 쏟아낸 이국종 교수
“담 허물어졌는데 보상금 0원”…1년 지나도 상처 여전한 경주 진앙
‘낙하산’ 논란에 대한 국민연금 이사장의 답변
[짜오! 베트남] 너도나도 스타트업...베트남은 창업 열풍
[카드뉴스] 가난과 역마살이 만든 ‘배우 김상호’
“강원 동해안 벨트를 사수하라”…AI방역 초비상
테이저건 쏜 경찰 목 조른 20대 '정당방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