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표향 기자

등록 : 2018.05.09 21:22
수정 : 2018.05.09 21:24

전주국제영화제 ‘성혜의 나라’ 등 대상작 발표

등록 : 2018.05.09 21:22
수정 : 2018.05.09 21:24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인 웨스 앤더슨 감독의 '개들의 섬'.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9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시상식을 열고 3편의 부문별 대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국제경쟁 부문에서는 마르셀로 마르티네시 감독의 '상속녀', 한국경쟁 부문에서는 정형석 감독의 '성혜의 나라'가 선정됐다. 권예지 감독의 '동아'는 한국단편경쟁 부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단은 "'상속녀'는 영화제 정신에 걸맞게 도전적이고도 실험적인 면모가 돋보였고, '성혜의 나라'는 주인공이 겪는 참담한 일상을 침착하게 그려냈다"면서 "'동아'도 다양한 시각과 시도가 신선했고, 치열한 고민이 묻어났다"고 평했다.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은 조성빈 감독의 영화 '비행'이 수상했고, 'CGV아트하우스 창작지원상'은 20대 청춘의 꿈과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영화 '내가 사는 세상'에 돌아갔다. 국제경쟁 부문 작품상은 '머나먼 행성'이, 한국단편경쟁 부문 감독상은 '환불'이 거머쥐었다. 영화제는 12일 폐막작 '개들의 섬'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김표향기자 suza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