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5.16 12:01

부영, 1년만에 옛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 재매각 추진

등록 : 2018.05.16 12:01

부영그룹이 지난해 매입한 옛 삼성화재 을지로사옥인 을지빌딩. 부영그룹 제공

부영그룹이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한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옛 삼성화재 을지로사옥인 ‘을지빌딩’ 매각 검토작업에 들어갔다.을지빌딩은 지난해 부영이 삼성화재로부터 4,380억원에 매입해 1년여 만에 재매각 수순에 돌입한다.

1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영그룹은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하기 위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을지로 사옥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이중근 회장이 부재중이고 적정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을 포함한 자산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빌딩 등 부동산자산 매각은 단기적으로 현금유동성이 부족해진 기업들이 흔히 선택하는 옵션이다.

부영그룹은 지난해 초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을 4,380억원에 사들였다. 당시 부영그룹은 세종대로 삼성생명 본사 사옥에 이어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까지 잇달아 사들이면서 재계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공실률 증가와 투자수익률 저하 등으로 예상만큼 수익이 나지 않자 을지빌딩을 되파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부영그룹은 임대주택 사업을 통해 재계 16위의 대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임대주택 분양가를 부풀려 이득을 취하고,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등으로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회사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이다. 여기에 그룹 핵심 회사인 부영주택은 지난해 1,555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11년 이후 6년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