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2.11 15:54
수정 : 2018.02.11 23:51

김정은의 방북 제안에 여야 극명하게 엇갈려

등록 : 2018.02.11 15:54
수정 : 2018.02.11 23:51

與 “한반도 긴장완화 계기 만들어”

野 “北비핵화 없이 정상회담 안돼”

野 “김일성 가면 끔찍” 비판에 與 “트집잡기”

북한 응원단이 10일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 중 '미남 가면'을 얼굴에 대고 뜨거운 응원전을 벌이고 있다. 강릉=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친서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 데 대해 여야가 극명한 시각 차를 보였다.

여권은 “한반도 평화의 계기를 만들게 됐다”고 환영하며 잔뜩 의미를 부여한 반면, 야권은 “북핵 폐기 전제가 없는 회담은 이적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1일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한 점을 소중히 평가한다”며 “문 대통령이 여건을 만들어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자고 한 만큼,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상호 간의 노력과 주변국의 협력이 담보되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한반도 문제 해결에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것만큼 확실한 길이 어디 있는가”라며 “국제사회는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야당은 비핵화를 정상회담에 앞선 전제조건으로 강조하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은 북핵 폐기가 전제되지 않는 그 어떠한 회담도 북한의 위장평화 공세에 넘어가 북핵 완성의 시간만 벌어주는 이적행위가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국민의당도 대변인 논평을 통해 “평화 의지는 말로만 전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줄 때 신뢰받을 수 있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비핵화를 전제로 한 남북정상회담만이 가능하다는 것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남자 가면’을 놓고도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이 “괴이하고 끔찍한 응원”이라며 “정부는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 받아야 한다”고 공세를 펴자,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북한 체제의 특성상 북한의 최고 존엄으로 여겨지는 김일성 주석의 얼굴을 응원 도구로 사용한다는 것은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며 “통일부가 이를 직접 확인했는데도 야당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반박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 남측 기자단 방사능 측정기ㆍ위성전화 압수… 열차 창문 가려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트럼프 “문 대통령 중재력 A+”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연이은 금융사고… 서구 은행 잇단 철수 속 한국계 은행이 빈틈 메울까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2018미스코리아 지역예선 미스전북 진에 윤이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