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치섭 기자

등록 : 2017.01.11 18:10

“차가 막혀서” 부산 소녀상 현수막 훼손 피의자 검거

등록 : 2017.01.11 18:10

지난 6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 현수막이 훼손된 모습. 부산경찰청 제공

지난 6일 새벽시간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 현수막을 훼손한 사건은 40대 회사원이 “차가 막히고 집회시위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저지를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특수손괴 혐의로 회사원 이모(42)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쯤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 현수막 4개를 흉기로 찢은 혐의를 받고 있다.

용의자 특정에 애를 먹던 경찰은 이씨의 이동경로를 추적해 도로 폐쇄회로(CC)TV를 추가 확보하고, 지난 10일 이씨가 자택에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경찰은 11일 오전 출근하던 이씨를 긴급 체포했다. 이씨는 경찰에서 “철거 당일 교통체증이 너무 심해서 4시간 가량 차가 막혔고, 시위가 너무 소란스러워서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씨의 집과 일본영사관은 불과 500m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