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름 기자

등록 : 2016.12.03 11:44
수정 : 2016.12.03 11:44

靑, '다이빙벨' 자금 추적 '세월오월' 고발 지시 정황

김영한 전 수석 비망록 추가 공개... 비판 여론에 '재갈' 시도

등록 : 2016.12.03 11:44
수정 : 2016.12.03 11:44

김동원 전국언론노동조합 정책국장이 2일 서울 세종로 프레스센터에서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공개하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제공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에 불리한 보도를 하거나 비판적 목소리를 낸 영화, 예술작품 등에 일일이 대응하고 당국의 수사까지 지시한 정황이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 가운데 ‘청와대의 언론 통제ㆍ문화 검열 주요 내용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8월 별세한 김 전 수석이 민정수석으로 근무한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작성한 이 비망록에는 당시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사항이 담겨있다.

먼저 2014년 8월 3일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쓴 칼럼에 대한 대응이 수 차례 담겨 있다. 가토 전 지국장은 당시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정윤회씨와 함께 있었다는 취지의 의혹을 보도해 검찰에 기소 당했다.

칼럼 게재 4일 만인 7일 메모에선 ‘장(長) ex 산케이 잊으면 안 된다-응징해줘야 List 만들어 보고, 추적해 처단토록 정보수집 경찰 국정원을 팀 구성토록’이라는 대목이 나온다. 이후에도 ‘산케이 특파원 교체’(8월 9일) ‘언론자유 이름으로 국가원수 모독은 용납될 수 없다’(8월 10일) ‘산케이 처리 후 후속대비 위안부 문제 고지 선점’(10월 6일) 등 검찰 기소가 이뤄지기 전까지 가토 전 국장에 대한 대응이 소상하게 드러난다.

2014년 11월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보도한 세계일보에 대해선 ‘적에 대해선 적개심을 가져야 세계일보 세무조사 중(?)’(11월 26일)이란 기록이 눈에 띈다. ‘세계일보 공격 방안 수사상황으로 전환/국정조사 부당’(11월 28일) 등의 발언은 정권에 불리한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청와대가 어떤 방침을 세웠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상호 전 MBC 기자가 만든 세월호 다큐멘터리영화 ‘다이빙벨’에 대해서도 상영금지를 위한 청와대의 끈질긴 대응이 나온다.

2014년 9월 5일엔 ‘다이빙벨-교문위 국감장에서 성토 당부(신성범 간사)’란 기록이 나오고 10월 22일엔 ‘다이빙벨 상영-대관료 등 자금원 추적-실체 폭로’ 등의 대응 방안이 적혀있다.

대통령을 풍자한 문화예술인에 대한 지시도 구체적이었다.

2014년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풍자한 홍성담 작가의 걸개그림 ‘세월오월’에 대해선 ‘우병우팀, 허수아비 그림(광주) 애국단체 명예훼손 고발’(8월 7일) ‘광주비엔날레 개막식에 걸지 않기로-광주시장’(8월 8일)등의 기록이 나온다. 실제로 홍 작가의 그림은 그 해 광주비엔날레 전시가 취소되고 홍 작가 역시 보수단체들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발 당한다.

김동원 언론노조 정책국장은 “민생 언급은 없고 온통 대통령만을 위한 내용으로 가득 찬 청와대 회의가 놀라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조아름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관진-맥매스터 “사드는 美 부담” 재확인
따라붙는 홍준표… 대선 판세, 1강 2중 구도 급재편
필리핀 두테르테 “美, 한반도서 손 떼야”
칼빈슨 항공모함 동해서 北 미사일 격추 훈련 시작
윤태호 작가, 문재인 지지연설서 세월호 말하며 ‘눈물’
“더 이상 한빛이 같은 청년 없어야 한다”…마지막 촛불집회 울린 어머니의 호소
이대호 퇴장 '어이없다'VS '참아야했다' 갑론을박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