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혁 기자

등록 : 2017.03.21 11:41
수정 : 2017.03.21 11:41

4대 은행원 평균 연봉 8,240만원, 임원은 4억원 웃돌아

등록 : 2017.03.21 11:41
수정 : 2017.03.21 11:41

임ㆍ직원 연봉 1위는 신한

게티이미지뱅크

국민ㆍ신한ㆍ우리ㆍ하나은행 등 국내 4대 시중은행의 직원 평균 연봉이 지난해 8,200만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은행의 임원 평균 연봉은 4억1,000여만원이었다.

21일 각 은행의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신한·국민·하나·우리은행원의 평균 연봉은 8,240만원에 달했다. 신한은행 직원 1만4,624명의 1인당 평균 보수가 8,47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국민은행이 8,300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고, KEB하나은행이 8,200만원, 우리은행이 8,000만원 등의 순이었다.

임원 보수도 신한은행이 가장 높았다. 본부장급 이상 신한은행 임원은 기본급과 성과급(추후 지급여부가 확정되는 주식보상 포함)을 포함해 1인당 평균 5억1,000만원을 챙겼다. 직원 평균 보수는 3위인 하나은행이 임원들은 평균 4억6,600만원을 받아 2위를 차지했다. 국민은행 임원들은 평균 4억3,100만원, 우리은행 임원들은 2억8,400만원을 받았다. 공적자금이 투입된 우리은행은 보수적정성을 정부로부터 평가받는다.

4대 은행의 사외이사들은 연간 180시간 정도를 일해 평균 5,480만원의 보수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시간당 30만원 수준을 받는 셈이다. 사외이사 연봉은 국민은행이 가장 많이 받았다. 국민은행 사외이사들은 평균 7,550만원을 수령해 직원 평균 연봉에 버금가는 보수를 챙겼다. 하나은행 사외이사들은 5,011만원을 받아 2위에 올랐고, 신한은행 4,953만원, 우리은행 4,403만원 등의 순이었다.

시간당 급여는 우리은행 이사들이 가장 많이 받았다. 우리은행 이사들은 시간당 55만원으로, 국민은행(37만원) 하나은행(24만원) 신한은행(22만원) 이사보다 높은 보수를 받았다. 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검찰총장 힘 막강하면 법치 후진국”
[단독] 하성용, 文정부 출범 뒤 ‘친노 인사’ 영입하려다 무산
[오은영의 화해] “너 잘 되라고…” 사사건건 집착하는 부모님, 어쩌죠
[평창올림픽 200일]1박에 100만원…천정부지로 치솟는 평창 숙박비
27일 출범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시장 ‘메기’되나
[컴퍼니인사이드] ‘크림빵 신화’ SPC그룹, 이젠 서양 식탁 노린다
‘마타하리’ 한국 창작 뮤지컬인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