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원
시인

등록 : 2016.09.25 20:00
수정 : 2016.09.26 13:28

[이원의 시 한 송이] 침묵지대

등록 : 2016.09.25 20:00
수정 : 2016.09.26 13:28

침묵지대. 침묵 보호지구라는 뜻입니다. 마음에 꼭 듭니다. 봉쇄 수도원. 수도사. 침묵지대와 어울리는 단어들입니다.

고독. 하얀 언어. 보태도 침묵은 늘어나지 않습니다. 침묵은 단단하지도 물렁하지도 않습니다. 침묵은 침묵으로 존재합니다. 고여 있으며 흐릅니다.

고요가 공간에 관계한다면 침묵은 입에 관계합니다. 말 없음이 아니라 삼킨 말입니다. 입은 무엇일까요. 이런 자문 뒤에, 삼킨 말은 어디에 위치해야 할까요 라는 질문이 생겨납니다. 삼킨 말이 사라지지 않게 하는 것이 침묵의 힘입니다. 침묵지대. 삼킨 말들이 존재하는 곳. 참구나 묵상이 가능한 이유입니다.

삼키는 말이, 침묵지대가 더 필요합니다. 잊지 않기 위해 삼킨 말이 위치하는 곳을 가만히 살피는 일. 투명에 가까워질 때까지, 낮게 가라앉은 빛들이 들끓는 것을 멈추지 않는 일.

침묵지대라는 표지판을 걸어두면 침묵이 샘물처럼 생겨납니다. 꼭 필요한 이들을 위해 마련해두는 것이 샘물입니다. 침묵 아닌 것들을 침묵이 막아낼 수 있는 것은 삼킨 말을 샘물이 될 때까지 담고 기억하는 것에서 오는 힘입니다.

이원 시인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7차 핵실험 없었다… 한ㆍ중ㆍ유엔 “인공지진 아니다”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청와대 “日 언론 왜곡보도, 한미일 공조 균열 야기” 비판
차벽ㆍ물대포 사라진 故 백남기 농민 1주기 추모대회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