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구
문학평론가

등록 : 2016.07.08 20:00
수정 : 2016.07.08 20:00

[김이구의 동시동심] 펠리컨

등록 : 2016.07.08 20:00
수정 : 2016.07.08 20:00

장 보러 갈 때 펠리컨을 데려가세요. 장바구니 필요 없어요. 물건을 사는 대로 펠리컨 부리에 넣어 두세요.

단 물고기만 빼고요. 물고기는 펠리컨이 먹어 버릴지도 모르니까.

펠리컨은 우리나라에 살지 않아서 잘 볼 수 없지만, 커다란 부리 아래가 죽죽 늘어나 반달형으로 커다란 주머니가 되는 이색적인 새다. 이런 새 한 마리 키우고 싶다.

강기원 시인의 ‘펠리컨’은 ‘주머니 속 동시집’으로 나온 ‘토마토개구리’에 실려 있는 작품이다. ‘주머니 속 동시집’은 무엇인가. 어린이문학 작가들과 독자들이 뜻을 모으고 후원하여, “자본에 휘둘리지 않는 출판을 해 보자”는 의욕으로 새로운 출판 형식을 실험하는 ‘출판놀이’의 첫 기획으로 나온 책이다. 공모를 통해 작품을 선정해, 한 권에 동시 딱 열 편을 멋진 그림과 함께 수록한 손바닥만 한 동시집이다. 첫 두 권의 ‘주머니 속 동시집’ 출판을 기념하는 ‘만남의 밤’이 지난 6월 25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성미산 마을극장에서 진행됐는데, 이영애 시인과 강기원 시인의 작품에 꿈휴가 곡을 붙인 노래들을 ‘마을어린이 합창단’이 불러 주었다. 동시가 책 밖으로 튀어나와 아이들 어른들과 어울려 노는 시간이었다. 동시인이 직접 참여하는 ‘작가놀이단’이 도서관과 초등학교를 찾아가, 아이들과 함께 쓰고 그리고 노래 부르고 이야기 나누는 활동을 하고 있음도 알 수 있었다. 와우, 동시가 대단해!

장 보러 가는 데 따라가고 싶어 하는 펠리컨의 마음에는 아이들의 마음이 투영되어 있다. 신기한 물건들을 구경하고 맛있는 것도 사 먹으려는 거다. “절대!/먹지 않을게요”라고 다짐하지만 속으로는 은근슬쩍, 소심하게 “물고기만 빼고”라고 단서를 단다. 검사장도 그룹 회장의 딸도 물고기(정당한 몫)뿐 아니라 주식도 먹고 수십억원도 먹는, 가진 자의 탐욕이 무서운 세상에서 펠리컨의 애교는 안쓰럽기조차 하다.

김이구 문학평론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문재인, 현역 의원 당시 ‘법무법인 부산’ 명의 차량 개인적으로 이용
MB때도 靑에간 김영재 원장 부부 “김윤옥 여사도 병원서 진료”
3차례 대선 토론에 ‘국민’은 안 보였다
“쉴 새 없던 원유 열차, 요즘 안 보이는 날도 있어”
압승 전략 文 “오늘 충청이 대통령으로 확정해달라”
기괴 쓸쓸 엉뚱... 혁오의 독특한 귀환
‘0.5㎖의 기적’ 백신, 인류를 면역질환서 구하다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