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8.05.16 17:49
수정 : 2018.05.16 20:16

청년 일자리, 미세먼지 우선 해결… 6월 지방선거 10대 공약 발표

등록 : 2018.05.16 17:49
수정 : 2018.05.16 20:16

지난 13일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일을 30여 일 앞두고 완벽한 개표 관리를 위해 모의 투표용지를 활용해 투표지 분류기의 작동 이상 유무를 점검하고 있다. 울산=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6ㆍ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가 속한 11개 정당의 선거 10대 공약을 16일 공개했다.

각 정당의 10대 공약에 담긴 공통 키워드는 '청년'과 '미세먼지'였다. 일자리 관련 공약도 두루 등장했다.

다만 안보와 경제부문 공약은 여야의 지향점에 따라 강조하는 내용에 차이가 났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보인 지난 11일 서울 시내가 뿌옇게 보인다. 배우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10대 공약은 '청년 행복', ‘일자리 중심의 혁신성장’, ‘한반도 평화’ 등이 우선 순위에 올랐다. 경제분야는 균형발전, 공정경제를 강조했다. 집권여당으로서 국정과제와 보조를 맞춰 문재인 정부 집권 2년 차의 안정적 운영을 뒷받침하려는 의지가 곳곳에 묻어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자영업자ㆍ소상공인 기(氣) 살리기'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민주당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완전한 북핵 폐기를 위한 강한 안보ㆍ당당한 외교’를 공약으로 채택해 ‘안보 정당’을 표방한 한국당 본연의 면모를 드러내며 정부의 정책방향과 궤를 달리하는 모습이었다.

바른미래당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실현되는 일상', '국가를 위한 희생ㆍ헌신이 대접받는 나라'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민주평화당은 ‘더 많은 지역예산’, ‘지역민 우선 일자리 제도’, ‘명문 지방교육 부활’, ‘지역균형발전’ 등을 통해 지방에 집중하는 공약을 내세웠다. ‘평화가 강물처럼: 평화체제에 걸맞은 남북교류 확대’ 등을 통해 민주당과 마찬가지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를 공약에 반영했다.

경제민주화전국네트워크를 비롯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 중소상인단체, 민주노총 등 노동단체 청년유니온 등 청년단체가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민생의 봄봄봄! 우리동네 경제민주화!" 기자회견을 열고 한 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에서 공약으로 채택되어야 할 공정경제ㆍ중소상인ㆍ노동ㆍ청년 등 4개 분야 경제민주화 정책 12개를 제안하고 있다. 김주성 기자

정의당도 청년과 관련한 공약을 가장 앞에 배치했다. 또 지난해 대선 공약과 마찬가지로 ‘노동이 당당한 도시, 노동이 존중되는 지방자치’를 재차 공약으로 내세우며 당이 추구하는 우선 가치를 확연히 보여줬다. ‘여성이 안전한 마을, 아동이 행복한 도시’, ‘평화, 인권, 동물권 보장으로 더불어 함께 사는 마을’ 등의 공약도 눈길을 끌었다. 자세한 내용은 선관위 홈페이지와 ‘선거정보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혜지 인턴기자(고려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잠실야구장 응급구조단 “우리도 9회말 2아웃부터 시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