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동욱 기자

등록 : 2017.09.14 15:38
수정 : 2017.09.14 21:25

“한국기업, 中리스크 등 영향 신용도 개선 어렵다”

등록 : 2017.09.14 15:38
수정 : 2017.09.14 21:25

국제 신용평가서 S&P 분석

최근 몇 년 새 수출 호조에 따른 수익 확대로 꾸준히 개선세를 보였던 국내 기업의 신용등급이 앞으로는 중국 리스크 등에 발목이 잡혀 추가로 오르기는 어려울 거란 진단이 나왔다.

국제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박준홍 한국기업 신용평가 팀장은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국제금융센터가 주최한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속 한국 신용도 개선은 가능한가’라는 세미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S&P가 신용등급을 매기는 국내 기업은 총 35곳이다. 한국 기업들은 2015년 이후 전반적으로 신용도가 좋아지면서 약 86%의 기업이 ‘안정적’ 등급 전망을 유지하고 있다.

박 팀장은 “수출 호조, 안정적 저유가 환경, 전자제품의 제품차별화 등 3가지 요소가 한국 기업의 신용도를 끌어올리는 동력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올해 8월까지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급증했다.

하지만 앞으로의 전망은 밝지 않다. 박 팀장은 ▦중국 리스크 ▦반도체시장 초과 공급 우려 ▦정부의 규제 정책 3가지를 국내 기업이 마주한 위험요소로 꼽으면서 “이를 감안할 때 추가적인 신용도 상승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 산업은 중국 위험에 휘청거리고 있다. 현대ㆍ기아차의 올 2분기 중국 판매량은 전년대비 47% 급감했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다, 중국 업체와의 가격 경쟁까지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수출 효자 종목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은 초과공급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박 팀장은 “낸드플래시 산업은 중장기적으로 초과공급 위험이 있다”며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역시 중국 업체들의 공격적 투자로 향후 1~2년 내 초과공급에 따른 수익성 하락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