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류효진 기자

등록 : 2017.08.28 10:28
수정 : 2017.08.28 10:29

허리케인 하비, 미 남동부 물바다

등록 : 2017.08.28 10:28
수정 : 2017.08.28 10:29

허리케인에 피해입은 보트들 텍사스=AP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가 열대성 폭우로 바뀌며 폭우를 쏟아 일대가 물바다로 변했다.

텍사스 주 최대 도시 휴스턴을 비롯해 주 남동부 일대에 하루 사이 5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저지대에는 어른 어깨까지 물이 차올랐다.

허리케인 하비로 쓰러진 전신주 텍사스=AP 연합뉴스

현재 수천 명의 주민이 집을 떠나 임시 대피소로 옮겨졌고 공항도 잠정 폐쇄된 상태다.

허리케인 하비는 지난 1961년 이후 56년 만에 텍사스 주에 몰아친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지금까지 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홍수지역에서 대피하는 사람들 휴스톤=AP 연합뉴스

침수된 차량을 끌어내는 사람들. 휴스톤=AP연합뉴스.

허리케인에 전복된 차량. 텍사스=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단독] 외국환자 유치 과열… 해외서 탈난 성형코리아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오은영의 화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