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안아람 기자

등록 : 2017.10.13 04:40

[단독] 금품제공 주장 사업가, 이혜훈 전 대표 검찰 고소

등록 : 2017.10.13 04:40

“유승민 인터뷰 주선 경비도 지출”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 연합뉴스

이혜훈 전 바른정당 대표가 여성 사업가에게 루이비통, 카르티에 등 명품 선물을 수수하고 현금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서울중앙지검은 12일 사업가 옥모(65)씨가 이 전 대표를 고소한 사건을 형사3부(부장 이진동)에 배당했다.

옥씨는 지난달 검찰에 진정서를 냈지만, 이날은 A4용지 11페이지 분량으로 작성한 정식 고소장을 제출했다.

옥씨는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이 전 대표가 당선되면 사업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지인의 소개로 이 전 대표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옥씨는 2015년 10월 23일부터 올해 4월 7일까지 4차례에 걸쳐 루이비통 지갑과 구치 핸드백, 카르티에 시계 및 벨트, 아르마니 코트 등을 이 전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옥씨는 또 이 전 대표에게 선거운동원 식대, 당선 축하금, 사업수주에 필요한 비용 등 명목으로 7차례에 걸쳐 매번 100만~1,000만원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나 유승민 당시 바른정당 대선 후보의 언론 인터뷰 주선에 필요한 경비도 자신이 직접 댔다고 밝혔다.

옥씨는 이 전 대표가 자신에게 받아간 돈이 총 6,000여만원이며, 명품 사진과 영수증, 휴대폰 문자메시지 등을 증거자료로 고소장에 첨부했다. 이 전 대표가 사업을 도와준다며 옥씨에게 소개했다는 대기업 간부와 금융기관 인사들의 실명도 기재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8월 옥씨의 금품수수 의혹 제기에 대해 “옥씨에게 돈을 빌리긴 했지만 모두 갚았고 차용증도 작성했으며 선물받은 명품도 정상적으로 대금을 치렀다”고 반박했다. 지난달 옥씨를 불러 조사한 검찰은 고소장 내용을 검토한 뒤 고소인 자격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