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성 기자

등록 : 2017.11.14 14:22
수정 : 2017.11.14 14:29

'블랙리스트' 의혹 이기성 출판진흥원장 사퇴

세종도서 선정 연루설... 주택특별분양 신청도 뒷말

등록 : 2017.11.14 14:22
수정 : 2017.11.14 14:29

이기성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14일 이기성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이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 원장이 ‘일신상의 사유’를 들어 사표를 내면서 연말까지만 업무를 수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지난해 2월 2대 원장으로 취임한 이 원장의 원래 임기는 2019년 2월까지였다.

이 원장은 박근혜 정부 후반기 진흥원장을 맡으면서 ‘출판계 블랙리스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았다. 세종도서 선정, 좋은책 선정 사업 등에서 진중권 박시백 김종배 이기호 등 정부에 우호적이지 않은 성향을 지닌 저자들 책을 탈락시켰다는 의혹이다. 또 지방 이전 기관 종사자들을 위한 주택특별분양 신청도 뒷말을 낳았다. 사임 압력이 거세지자 부담을 느껴 사표를 낸 것으로 보인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트럼프와 마주 앉은 것만으로도 푸틴은 이미 승리”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