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4.10 11:07
수정 : 2018.04.10 11:10

"패대기쳐진 피자처럼 뭉개져" 中 진시황 동상의 굴욕

등록 : 2018.04.10 11:07
수정 : 2018.04.10 11:10

중국 산둥(山東)성 빈저우(濱州)에서 무게 6t에 달하는 진시황(秦始皇)의 거대한 동상이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넘어지면서 바닥에 코를 박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영국 BBC 방송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강풍에 넘어진 진시황 동상. AFP 연합뉴스

지난 2005년 세워진 높이 19m에 이르는 진시황 동상은 지난 6일 강풍으로 돌로 만든 대좌(臺坐)에서 떨어져 앞으로 넘어지면서 얼굴을 바닥에 처박았다.이로 인해 진시황의 얼굴 부분이 패대기쳐진 피자처럼 뭉개졌다고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環球時報)는 전했다.

인부들이 황급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기중기로 쓰러져 파손된 진시황 동상을 치웠다.

한 인부는 그러나 "이런 일은 숨길 수 없다. 요즘은 누구나 스마트폰을 갖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을 감출 수 있겠는가"라고 환추스바오에 말했다.

진시황은 정복 활동을 통해 중국 최초로 통일국가인 진(秦) 나라(기원전 221∼206)를 건설해 중국 최초의 황제로 불린다. 그는 처음으로 만리장성 건설에 나섰으며 그의 무덤은 병마용(兵馬俑)으로 유명하다.

강풍에 넘어지면서 체면을 구긴 진시황의 동상은 지난 2005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빈저우에 설치됐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능력ㆍ자질보단 충성파 골라 키워… 위기 구할 리더가 없다
[단독] 세월호 촛불 조형물 부순 前 일간지 화백 구속기소
[르포] “지난달 37만원 벌었는데… 경기 회복? 어느 나라 얘긴가요”
범죄 방목장 #여고생 오픈채팅
김연철 “미국이 적절한 체제보장 제공하면 북 핵ㆍ미사일 선반출 가능”
멕시코, 독일 격파 대이변… 한국 16강 경쟁구도 먹구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