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현빈 기자

등록 : 2017.05.04 20:00
수정 : 2017.05.04 20:40

“朴, 좌파의 문화권력 되찾아야 한다고 말해”

공판서 박준우 전 靑수석 업무수첩 공개

등록 : 2017.05.04 20:00
수정 : 2017.05.04 20:40

박근혜 전 대통령. 고영권 기자

문화ㆍ예술계 정부지원배제(블랙리스트)명단의 작성과 지시의 정점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었다는 정황이 법정에서 제시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 황병헌) 심리로 4일 열린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 대한 공판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청와대 업무수첩을 공개했다.

박 전 수석은 2013년 8월부터 10개월간 청와대에서 근무한 뒤 조 전 장관에게 수석 자리를 넘겨주게 된다.

특검이 공개한 박 전 수석 수첩에는 ‘MB, 한 일 없어… 문화계 권력 되찾아야’ (2013년12월19일)라고 적혀 있다. 당시는 박 전 대통령과 옛 새누리당 최고위원들 간의 만찬이 열렸던 날이다. 박 전 수석은 “이날 만찬에서 대통령이 직접 했던 말이냐”는 특검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전 대통령이 그 자리에서 ‘좌파가 가지고 있는 문화계 권력 되찾아와야 한다, 우파가 10년 만에 정권 잡았지만 MB때는 좌파척결에 있어 한 일 없다. 나라가 비정상’이라며 개탄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도 박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보면 그렇게 해석된다”고 진술했다.

김 전 실장은 박 전 대통령의 뜻을 자신이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청와대 실무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첩에는 ‘종북세력 15년간 장악. 비정상화의 정상화’(2013년8월21일) ‘(영화)천안함, 메가박스 상영 문제 용서 안 돼’(9월9일) ‘방송계에 대한 조치+인적 쇄신’(9월26일) ‘전쟁에 임하는 자세로 하지 않으면 정권 5년 내 척결 곤란’(10월2일) ‘인사 : 능력보다 국정철학 공유의지 중요’ 등 문화ㆍ예술계에 대한 박근혜 정부의 시각과 정권 내 인사 코드가 빼곡히 담겼다. 박 전 수석은 “10개월 남짓 근무하는 동안 각종 회의에서 ‘나라가 너무 편향돼 있으니 이를 바로 잡자. 비정상의 정상화 차원에서 이를 바로 잡아야 된다’는 국정 기조가 유지됐던 걸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김민정 기자 fac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